home icon Home > 정보광장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제주상품 역직구·직접수출 지원체계 구축 제주도경제통상진흥원 ‘박차’
작성자 통상물류과 등록일 2020.12.15 조회수 25
내용

제주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문관영)이 도내 수출지원사업의 해외유통 패러다임을 바꾸며 제주상품의 수출 다변화 및 해외 바이어와의 계약성사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그동안 화장품 및 식품의 해외시장 진출 시 국가별 식약처인증, 통관 등 비관세 장벽으로 인한 리드타임 및 비용으로 인해 도내 업체는 수출 시도 자체에 어려움이 있었다.
경제통상진흥원은 이에따라 3차 물류기업(3PL)을 활용한 역직구(CBT:Cross-Border Trade), 해외유통파트너쉽 등 시스템을 구축해 제주상품이 비관세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해외국가별 시장성을 타진해 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마련했다.
즉, 해외 이커머스에 제주상품을 입점시키고 온라인을 통한 주문이 들어오면 3PL 물류방식을 통해 해외소비자에게 배송하는 것이다.
문관영 원장은 “위와 같은 방식을 통해 해외시장별 판매데이터가 축적되면 제주상품들이 타켓시장 설정을 명확히 해 현지에 맞는 리뉴얼 및 향후 전략적 마케팅을 추진하고 궁극적으로는 해외바이어들과 B2B 계약을 성사시키려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도경제통상진흥원은 지난 10월부터 중국 타오바오몰에 제주상품 6개사 60개 제품을 업로드 했으며 11월까지 16개사 76개 제품을 중국 이커머스에 입점시킬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제주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문관영)이 도내 수출지원사업의 해외유통 패러다임을 바꾸며 제주상품의 수출 다변화 및 해외 바이어와의 계약성사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그동안 화장품 및 식품의 해외시장 진출 시 국가별 식약처인증, 통관 등 비관세 장벽으로 인한 리드타임 및 비용으로 인해 도내 업체는 수출 시도 자체에 어려움이 있었다.

 

경제통상진흥원은 이에따라 3차 물류기업(3PL)을 활용한 역직구(CBT:Cross-Border Trade), 해외유통파트너쉽 등 시스템을 구축해 제주상품이 비관세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해외국가별 시장성을 타진해 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마련했다.

 

즉, 해외 이커머스에 제주상품을 입점시키고 온라인을 통한 주문이 들어오면 3PL 물류방식을 통해 해외소비자에게 배송하는 것이다.

 

문관영 원장은 “위와 같은 방식을 통해 해외시장별 판매데이터가 축적되면 제주상품들이 타켓시장 설정을 명확히 해 현지에 맞는 리뉴얼 및 향후 전략적 마케팅을 추진하고 궁극적으로는 해외바이어들과 B2B 계약을 성사시키려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도경제통상진흥원은 지난 10월부터 중국 타오바오몰에 제주상품 6개사 60개 제품을 업로드 했으며 11월까지 16개사 76개 제품을 중국 이커머스에 입점시킬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제주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제주매일(http://www.jejumaeil.net)

http://www.jejumaeil.net/news/articleView.html?idxno=213311


첨부파일